insis  kb 
현재위치: > 게시판 > 고객님과의 대화
고객님과의 대화
고객님과의 대화


제목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너르다 0  
작성자 97b1w1mvu 작성일 2015-08-23 09:29:28 조회수 476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너르다 ▶ HH­99.HI­T.T­O ◀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너르다 렸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그간.......수로맹을 과소평가 했었다 보다. 이 정도 내력이면 무시 못해. 절정고수(絶頂高手)라 불려도 손색이 없겠어.” 청풍의 생각도 그와 같았다. 이어지는 매한옥의 의견 또한 청풍의 생각 그대로였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이 남자를 이렇게 만들 정도면 대체 어떤 고수일지 궁금하군. 비검맹의 저력이 놀라워.” “예. 비검맹은 강하지요.”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비검맹의 실체를 직접 경험해 본 청풍이다. 매한옥이 알겠다는 듯 고개를 다시 한번 끄덕였다. “심맥은 용케 다치지 않았지만, 전신 경혈이 극도로 탁해져 있어. 음공(陰功)이다. 혈맥을 침투해서 많은 곳에 손상을 주었어. 이대로 두면 위험해.”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매한옥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청풍은 남자의 명문혈에 손부터 올렸다. 직접 내력을 움직이려는 의도였다. 매한옥의 얼굴이 놀라움으로 가득찼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지금 무슨 짓을!” “일단 운기를 돕겠습니다. 사형은 외상을 봐 주십시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운기를 돕겠다고? 내력이 다르면 위험해!” “괜찮습니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진기의 상충은 생각조차 하지 않는가. 그렇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청풍은 진기의 상충을 생각하지 않았다. 자하진기는 신공(神功)이다. 오행 상극인 금기와 목기까지도 섞을 수 있었는데, 다른 내공 구결을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 또한 서영령의 건곤일기공을 도인해 본 기억이 있었기 때문에 전혀 다른 진기의 움직임에도 대처하는 방법을 안다. 정 상충이 될 것 같으면 압도적인 진력으로 눌러버리면 그만이었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우우웅. 청풍은 과감히 자하진기를 주입했다. 역시나 저항이 온다. 하지만 그렇게 심하지는 않았다. 내력이 크게 줄어들어 있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내력이 내상을 치유하는 데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훌륭한 내공심법이었다. 제 주인이 정신을 놓고 있는 데에도 살아 움직이며 내상을 돌보고 있다. 그뿐이 아니라, 청풍의 내력이 자신을 해하는 것이 아니라 도와주기 위하여 들어오고 있다는 것을 알기라도 하는 듯, 저항을 멈추고 그 힘을 최대한 받아들인다. 수로맹의 무인이 어떻게 이렇게 뛰어난 내공심법을 지니고 있을지 궁금함이 솟구쳤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후우우우.”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내력을 더해 스스로의 치유력을 거들고, 기혈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는 탁기를 걷어냈다. 한참 동안의 운공, 매한옥은 청풍의 운기를 또 한번의 감탄으로 지켜보았다. ‘육합구소신공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다. 내공도 다르다는 뜻이겠지. 화산에 묶어두는 것이 가능하기는 할까.’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매한옥은 고개를 저었다. 청풍의 무공은 한눈에 보기에도 화산파 무공과 그 궤를 달리한다. 화산무공의 정점을 엿보던 매화검수로 지니는 안목이었다. 그의 눈에 청풍은 마음만 먹으면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화산파를 얼마든지 뛰쳐나갈 수 있는 인물로 보였다. 오용 육현을 이야기했을 때 당혹스러워하던 표정을 떠올렸다. 그것은 어쩌면 이미 화산에서 벗어나 버린 것을 의미하는 것인지도 몰랐다. 그 스스로 일가를 이루었다고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해도 과언이 아닌 바, 떠난다 하면 붙잡기엔 늦어버린 상황이었다. ‘비약이다. 아직은 아니야. 그리고 그렇게 된다한들, 나에겐 붙잡을 힘이 없어.’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매한옥은 더해지는 혼란을 진정시켰다. 그 때의 일, 오래된 과거가 밝혀지지 않는 이상, 청풍이 화산을 떠날 이유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며칠 동안 지켜본 청풍의 성정에 비추어 보아서도 그렇다. 게다가 매한옥은 청풍이 제 갈 길을 어디로 간다 해도 제지할 생각이 없었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되도록이면 화산의 테두리 안에서 함께하고 싶었지만 그의 바램은 진심에서 우러나온 것일 뿐, 다른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었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그의 마음은 거기까지 뿐이다. 청풍에게 화산의 미래를 걸고 있는 송 사숙이나 이 사숙에게는 미안한 일이겠지만, 매한옥은 청풍을 억지로 잡아둘 생각이 전혀 없었다.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청풍이 매한옥에게 있어 생명의 은인이나 다름없다는 사실이었다. 그 인과 관계가 어떻게 되었든 상관없다. 그는 매한옥에게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 새로운 생명을 선사한 사람이다. 그런 사람의 선택이란 결과가 어떻게 되든 거들어야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0 / 0 byte(한글 0자, 영문/숫자 0자)
★점수주기 : 1 2 3 4 5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스팸신고 스팸해제
 
 
 
  개인정보취급방법 이용약관고객센터이용안내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강원도 강릉시 사임당로 641-28 벤처2공장 301호
TEL : 033-653-4600 / FAX 033-653-4722
상호:(주)페거서스HC 사업자등록번호 : 226-81-38882 신고번호 :2009-강원강릉-0044
대표자:김영식  대표메일: pegasushc@naver.com
Copyright (c) 2009 (주) 페거서스HC ALL RIGHT RESERVED.  Hosting by 심플렉스인터넷(주)